‘가로채널’ 최민수, 은밀한 취미 ‘디오라마’ 정체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로채널’ 최민수/사진제공=SBS

배우 최민수가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서 은밀한 취미를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가로채널’에서 최민수가 독특한 취미인 디오라마와 그의 작업실을 공개한다. 최민수의 채널 오픈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올해 57세인 최민수는 유튜브와 같은 요즘 트렌드에 어두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구독자들에게 애칭을 붙여 인사해달라는 요청에도 “내가?”라며 난색을 표하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콘텐츠 제작에 나선 최민수는 자신의 취미인 ‘디오라마’를 주제로 선정했다. 단어조차 생소한 취미인 만큼 최민수의 디오라마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민수는 먼저 자신이 디오라마를 만드는 비밀스러운 아지트를 낱낱이 공개했다. 기괴하고 음산한 인테리어의 아지트에는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하는 디오라마 작품이 가득했다. 또한 가죽 공예부터 음악 장비까지 최민수의 모든 것이 담겨 있어 공간이 눈길을 끌었다.

최민수는 상수동 길거리를 헤매며 쓰레기를 살피는 기행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알고 보니 디오라마 작업에 쓸 재료들을 구하기 위했던 것. 그는 원하는 재료를 찾기 위해 거리 곳곳을 매의 눈으로 살폈다. 최민수는 이내 마땅한 재료를 찾고는 “너무 좋다”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의외의 애교 넘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길거리에서 재료를 구해온 최민수는 디오라마에 사용할 작은 모형을 만들며 자신만의 세계를 드러냈다. 최민수는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재료로 순식간에 모형을 만들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최민수가 작업에 몰두하는 모습은 마치 피노키오의 제페토 할아버지를 연상케 했다.

최민수의 은밀한 취미와 아지트는 6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