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최진혁, 신성록X이엘리야 밀회 알았다…들끓는 복수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황후의 품격’ 방송분 캡처

SBS ‘황후의 품격’에서 최진혁이 신성록과 이엘리야의 은밀한 관계를 알게 된 후 극강의 분노에 차서 오열했다.

지난 5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 9, 10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9회 수도권 시청률 6.8%, 10회 수도권 시청률 10.1%를 기록했다. 이처럼 시청률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복수를 위해 황실경호원이 된 천우빈(최진혁)이 엄마를 죽게 만든 황제 이혁(신성록)과 자신이 사랑했던 여자 민유라(이엘리야)의 밀애와 숨겨진 진실을 알게 되면서 분노가 극에 달했다. 천우빈은 민유라에게 몰래 전화를 걸어 서점에서 만나기로 했던 상태. 민유라는 나왕식(최진혁)이 살아있다는 사실에 놀랐다. 민유라를 만나러 간 천우빈은 서점 안에서 우연히 마필주(윤주만)와 부딪혔다. 마필주의 요원들이 서점에 쫙 깔려있자 꼬마 아이를 시켜 민유라에게 “너 도청 당하고 있어 조심해”라는 쪽지를 넘겼다. 그리고는 황실 안에서 기회를 틈타 민유라에게 말을 전하려던 천우빈은 황제가 황후전이 아니라 황제전에서 자겠다는 소식에 황제전을 유심히 관찰했다.

황제전에 불이 꺼지자 몰래 황제전으로 들어섰던 천우빈은 조심스레 이혁이 자고 있는 침대 옆으로 다가가 이혁의 머리에 총을 겨눴다. 억울하게 죽은 엄마 생각에 울컥하며 총을 쏘려던 순간, 이혁 옆에서 뒤척이는 민유라를 발견했다. 충격을 받아 굳어버린 천우빈과 달리 이혁과 민유라는 껴안은 채 다시 잠에 빠져들었고 천우빈은 두 사람을 바라보며 혼란스러워했다.

이때 신혼 첫날밤인데도 황제전에서 잔다는 황제를 찾아 황후 오써니(장나라)가 황제전으로 왔다. 이혁은 민유라를 숨기기 위해 오써니를 데리고 황후전으로 향했다. 이에 민유라는 화가 난 듯 침대 옆 오써니와 이혁의 혼례사진 액자를 던져버렸고, 유리조각에 찔려 뚝뚝 떨어지는 피를 혼례사진 속 오써니의 얼굴에 묻혔다. 그리고 분노를 삭이지 못했던 민유라가 가방을 들고 나가려했다. 순간 천우빈은 그 가방이 엄마가 사고를 당했던 날, 별장 안에 있던 가방임을 떠올리며 “그날 거기 있었던 거야”라며 경악했다.

천우빈은 나왕식 이름으로 된 편지와 함께 엄마 백도희(황영희)와 찍은 사진을 이혁에게 보냈다. 민유라와 함께 사진을 열어본 이혁은 두려움에 휩싸인 채 마필주를 불러 위협했다. 이때 문밖에서는 천우빈이 세 사람의 대화를 듣고 있었다. 죽은 여자의 시신을 어떻게 했냐는 이혁의 말에 민유라가 “제가 확실히 처리했다”고 답했다. 천우빈은 “우리 엄마 시신까지 훼손했어. 민유라!”라며 극심한 배신감에 분노의 눈물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천우빈은 만삭이 된 채 자신의 집에 찾아와 아이를 낳은 민유라, 친딸처럼 여기던 민유라가 낳은 아이를 자신의 아들로 만든 백도희, 그리고 동식(민유라 아들)과 민유라를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나왕식에게 웃어보이던 민유라의 모습을 떠올리면서 안타까운 엄마 생각에 처절하게 통곡했다.

마필주의 사무실로 찾아간 천우빈은 “마필주! 민유라! 이혁! 내가 다 죽여버릴거야! 내가 다 죽여버릴거야”라면서 마필주의 사무실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민유라에 대한 배신감에 어린 동식까지 버리려고 했던 천우빈이 이혁·민유라·마필주가 한통속이라는, 극악무도한 관계를 알게 되면서 앞으로 어떤 행보를 이어가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최진혁의 들끓는 연기는 정말 일품입니다! 볼 때마다 감동!”, “최진혁은 정말 천우빈 역할에 최적인듯요!! 분노의 눈물 흘릴 때 나도 같이 가슴이 미어지는 줄. 엔딩마다 너무 다음회가 기대됩니다!”, “모든 것을 알아버린 천우빈! 더 이상 민유라에 휘둘리지 말자. 앞으로가 더 기대돼!”라는 반응을 보였다.

‘황후의 품격’ 11, 12회 분은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