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신현수가 8년의 시간을 그리는 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열두밤’/사진제공=채널A

배우 신현수는 채널A ‘열두밤’ 속에서 어떻게 8년의 시간 흐름을 표현하고 있을까.

드라마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속 두 남녀 한유경(한승연)과 차현오(신현수)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드라마다. 지난 주 설렘을 간직하고 이별한 두 사람의 마지막 만남을 그리며 2015년의 제2막을 마무리, 오는 7일 방송부터 2018년의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한다.

배우 신현수는 유경 역의 한승연과 함께 스물다섯과 서른을 지나 서른셋이 된 인물을 표현해야 하는 상황. 

이에 대해 신현수는 “8년의 시간 변화를 보여주는데 있어서 외적 변화는 당연하지만, 사실 살아가면서 ‘넌 그때나 지금이나 그대로다’라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많이 듣게 된다. 그래서 ‘우리가 살아가면서 8년이라는 시간 동안 극적인 변화가 가능할까?’를 먼저 생각한 뒤 변화를 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2010년, 2015년, 2018년 각각의 해마다 현오가 처한 상황이 다르다. 그 순간, 순간 상황들에 충실하려 노력했다”며 “외적으로 보여주는 변화와 함께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현오의 상황을 충실하게 보여드리면 내적인 흐름도 자연스럽게 묻어난다. 그렇게 시간의 흐름이 시청자들에게도 고스란히 느껴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다 설득력 있는 연기를 위해 고심하는 신현수의 남다른 노력이 느껴진다.

지난 방송에서는 서른 살의 한유경과 차현오가 마침내 쌍방향 로맨스를 이뤄냈다. 각자 활동하던 나라로 다시 돌아가면서도 설렘을 자아내 시청자들에게도 여운을 안겼다.

과연 이들은 3년 후에도 인연을 이어갈 수 있을까. ‘열두밤’은 오는 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