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뜨청’ 김유정, 꼬질꼬질→여신美 장착…아픈 과거 드러났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김유정/ 사진제공=sidusHQ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김유정이 꼬질꼬질한 모습을 걷고 여신미를 장착했다. 가슴 아픈 과거가 일부 공개되며 반전 면모를 예고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4회에서 오솔(김유정 분)은 사려 깊은 맏딸로서 아빠 공태(김원해)의 시위를 응원하는가 하면, 어머니의 기일을 맞아 깔끔하게 집을 청소하고, 차려입은 모습으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유정은 첫방송부터 예쁨을 내려놓으며 꼬질하고 털털한 ‘길오솔’의 비주얼로 열연했다. 아픔을 간직한 캐릭터를 깊이 있는 눈빛 연기로 담아내 캐릭터의 매력 지수를 높였다.

한편 선결(윤균상 분)은 입맞춤 이후 매 순간 오솔을 떠올리며 예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 차후 어떤 관계로 발전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