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땐뽀걸즈’ 박세완, 열연 빛났다…꿈 향한 거제 소녀의 피, 땀, 눈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떈뽀걸즈’ 박세완/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박세완의 열연이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땐뽀걸즈’에서다.

이날 시은(박세완 분)이 엉망진창 스텝으로 땐뽀반 첫 입성부터 난관에 봉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은은 선생님들조차도 못 말리는 학생 혜진(이주영 분)의 땐뽀반 입성에 큰 충격을 받았다. 자신이 땐뽀반을 이끌고자 했기 때문에 컨트롤이 불가능한 혜진의 등장이 반갑지 않았다. 하지만 땐뽀반의 구멍이 자신임을 알게 된 것.

머리와 따로 노는 춤 실력에 땐뽀반 열등생이 된 시은은 자존심이 상했다. 충격을 받은 듯 좌절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박세완은 리얼한 표정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시은은 대학 진학을 반대하는 엄마(김선영 분)와 갈등하며 설움을 폭발시켰다. 자신을 이해해 주지 못하는 엄마에게 모진 말을 퍼부었다. 숨소리 하나까지 조절하며 감정을 절제하는 탁월한 박세완의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이런 힘든 상황에서도 시은은 포기 대신 거제 탈출의 유일한 희망인 땐뽀반에 모든 것을 걸었다. 선생님 규호(김갑수 분)의 충고에 따라 혼자서 춤 연습에 나섰다. 각고의 노력 끝에 댄스 구멍에서 대회 출전을 할 수 있는 실력까지 단기간에 끌어올려오는 기적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파트너 혜진의 사고로 대회 출전이 물거품 될 상황이 이어지며 난관에 봉착했다. 이에 시은은 승찬(장동윤 분)을 영입하려는 계획을 제안하며 야망캐(야망 있는 캐릭터)로서의 활약을 예고해 재미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렇게 박세완은 단 4회 만에 쉽지 않은 엄마와의 갈등부터 10대들만 느낄 수 있는 학교생활의 고충 등 다양한 캐릭터의 감정선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완벽에 가깝게 그려냈다.

‘땐뽀걸즈’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