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돌연 연락두절…백종원, 다른 메뉴 공략 조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에게 닭볶음탕 대신 다른 메뉴를 공략하라고 조언한다. 

5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시장편에서 막창집의 저녁 신메뉴 점검 현장과 함께 홍탁집 아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근 솔루션에서 백종원은 막창집의 저녁 신메뉴 ‘갈막구이’를 재점검하기 위해 막창집을 방문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사장이 요리를 시작하기도 전에 “이거 안 돼”라고 버럭 화를 내며 돌연 촬영 중단을 선언했다.

이어 백종원은 사장들에게 이유를 설명하며 추가 솔루션을 제안하면서 깜짝 손님을 받았다. 자칭 ‘막창 마니아’라는 아스트로의 문빈과 진진이 그 주인공인데, 이들은 처음 먹어보는 갈막구이 맛에 놀랐다고 한다. 특히, 백종원이 선보인 막창소스에 “신기한 맛”이라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솔루션에 급제동이 걸린 가게도 있었다. 지난주 방송에서 백종원의 꾸중에 눈물을 보였던 홍탁집 아들이 다음날 말없이 가게를 열지 않은 것. 계속 해보겠다는 결심과는 달리 연락까지 두절 되어 모두를 당황케 하기도 했는데 그 이유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종원은 아들을 변화시키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불시에 홍탁집을 방문했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불시 방문에 홍탁집 아들은 물론 제작진까지 깜짝 놀랐지만, 백종원은 아들에게 “닭볶음탕은 어머니에게 맡기고 다른 메뉴를 공략하라”며 새로운 미션을 제안했다. 뿐만 아니라 매일 홍탁집을 방문해 아들을 체크하며 홍탁집 솔루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