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12월 14일 1년 만에 신곡 발표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윤하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가수 윤하가 연말 콘서트를 앞두고 신곡 소식을 깜짝 예고했다.

5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측은 “윤하가 오는 14일 새 싱글을 발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하의 이번 싱글은 지난해 12월 그루비룸(GroovyRoom)이 총괄 프로듀싱 했던 다섯 번째 정규 앨범 ‘RescuE’ 이 후 약 1년 만에 내는 신곡이다.

앞서 윤하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한 장의 의미심장한 티저 이미지를 별도의 멘트 없이 게재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공개된 이미지는 누군가 물감으로 칠한 것 같은 파란 하늘과 푸른 들을 배경으로 마치 하나의 수채화 같은 느낌을 주고 있으며 배경 위에 그려진 하얀 우체통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살짝 열려진 우체통 위로 ‘2018.12.14’라는 날짜를 암시하는 문구가 적혀있어 해당 이미지를 본 누리꾼들은 이미지 속 날짜에 다양한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어 연말 공연을 앞두고 윤하가 준비한 깜짝 선물과도 같은 신곡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의 기대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윤하는 오는 29일과 30일 양일간의 콘서트 티켓이 모두 전석 매진되고 폭발적인 반응으로 결정한 올해의 마지막날 추가 공연까지 단시간에 매진시키며 독보적인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한편 윤하의 2018 연말 콘서트 ‘편지’는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개최되며, 현재 윤하는 완성도 높은 공연을 위해 콘서트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