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하 ‘로드패밀리’로 스크린 데뷔…에이핑크 박초롱과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인배우 박유하/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신인배우 박유하가 영화 ‘로드 패밀리’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로드 패밀리’는 한 아버지가 실종된 딸을 찾는 과정에서 가출 패밀리를 만나고, 딸의 아픔을 서서히 이해하게 되는 과정을 담은 영화다.

극 중 박유하는 주인공 유리(박초롱 분)를 괴롭히고 따돌리는 동급생 유하 역을 연기한다. 얄밉게 톡톡 쏘는 날카로운 연기로 유리에게 상처를 주는 악역이다. 개성 있는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로 영화에서 적절한 긴장감과 극적인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박유하는 소속사 팬스타즈컴퍼니를 통해 “첫 스크린 도전인 동시에 본명과 같은 유하 역을 맡아 더욱 애착이 가는 작품”이라며 “악역이라 부담이 있었지만 감독님의 조언을 얻어 열심히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연기한 친구들, 그리고 박초롱 선배와 함께 호흡을 맞춰 감사한 시간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박유하는 드라마 ‘역적’ ‘워킹맘 육아대디’ ‘애타는 로맨스’ ‘1%의 어떤 것’ 등 다수의 작품에서 단역부터 시작해 연기자로서 발판을 차근차근 쌓아 올리고 있는 신예다. 첫 영화에서는 어떤 매력으로 관객에게 눈도장을 찍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