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곽동연, 깜짝 출연 “개인기 울렁증…오늘 깨졌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의 곽동연/사진제공=KBS2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곽동연이 깜짝 게스트로 출연한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뇌섹이 각광받는 세상에서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 등이 옥탑방에 갇혀 상식 문제를 푸는 예능이다. 

5일 방송될 ‘옥탑방의 문제아들’ 5회에서는 대세 곽동연이 특별출연해 숨겨왔던 ‘버즈 덕심’과 ‘마이웨이 개인기’를 선보인다.

제작진에 따르면 곽동연은 녹화 초반 ‘애착 인형’인 코끼리 인형을 품에 안고 옥탑방에 들어설 정도로, 어색하고 수줍은 면모를 보였던 상태. 하지만 곧 학창시절부터 시작됐던 ‘버즈 덕질’을 고백하며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곽동연이 친구들과 함께 버즈의 노래 전곡을 암기해 불렀던 과거를 고백했다. 또한 ‘신의 보컬 민경훈’의 실물을 영접했다는 사실에 애정어린 눈빛을 보냈다. 더욱이 퀴즈를 푸는 내내 ‘민경훈의 말은 무조건 옳다’는 무한 신뢰의 리액션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곽동연은 난이도가 높아진 문제와 변경된 룰로 더 이상 힌트를 얻을 수 없게 된 ‘문제아들’을 위해 망가지는 이미지를 불사한 거침없는 대활약을 감행했다. 하지만 곽동연이 혼신의 힘을 다해 낑낑거리며 요가자세를 펼친 와중에도, 문제아들이 아무도 이를 알아채지 못하는 희귀한 사태가 벌어졌다. 곽동연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버즈 모창’을 비롯해 사상 최초 ‘인형 개인기’까지 선보이면서 현장을 폭소에 휩싸이게 했다.

곽동연은 마지막 문제에서 또 한 번 위기에 봉착한 문제아들을 위해 손을 번쩍 들며 ‘개인기 자청’에 나섰다. 그러나 곽동연이 방송 최초로 ‘25톤 어선 경적소리’를 가동하는 순간, 문제아들 모두의 폭소가 터지고 말았다. 심지어 어선의 형태를 상상해보는 민경훈과 어선의 연식을 추정해보는 김용만으로 인해 잠시 퀴즈 진행이 중단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펼쳐졌다고 한다. 방송이 끝난 후 곽동연은 “개인기 울렁증이 있었는데, 옥탑방에서 오늘 그 벽을 깼다”는 소감을 남겼다고.

‘옥탑방의 문제아들’ 제작진은 “그동안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조각 미남 곽동연의 ‘엉뚱한 매력’이 대폭주하게 된다”며 “‘잘생긴 덕력’을 갖춘 곽동연의 무한 활약에 힘입어 업그레이드 된 문제들과 맞서 싸우는 옥탑방 식구들의 오늘 퇴근 시각은 과연 몇 시일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