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양세형, 허영만이 소개한 여수 맛집에 “처음 보는 음식밖에 없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로채널’에서 여수 맛집을 소개한 허영만. /사진제공=SBS

만화 ‘식객’의 저자 허영만 화백이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서 여수의 특별한 맛을 공개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가로채널’에서 허영만이 여수의 비밀 맛집을 소개한다. ‘양세형의 맛집 장부-맛.장’의 두 번째 맛집 기부자로 출연한 허영만은 지난주 갈치조림 맛집을 알린 데 이어 이번에는 여수에서만 맛볼 수 있다는 독특하고 진귀한 음식을 소개했다.

허영만이 소개한 식당에 들어선 양세형은 메뉴판을 보고 “처음 보는 음식밖에 없다”며 깜짝 놀랐다. 이에 허영만은 “오늘 먹을 음식은 재료를 구하기 힘들어 자주 먹을 수 없는 귀한 음식”이라고 답해 음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강호동도 “이 재료는 난생처음 들어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양세형은 상을 가득 채운 12첩 반상에 한 번, 기가 막힌 비주얼을 자랑하는 메인 요리에 또 한 번 놀라며 들뜬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허영만이 직접 덜어준 음식을 조심스럽게 맛본 양세형은 이후 말하는 것도 잊고 음식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이드 메뉴인 서대회 무침이 식탁에 올라오자 양세형은 새빨간 색에 연신 입맛을 다셨다. 허영만은 “단풍나무가 올라왔다”며 시적인 표현을 더해 더욱 입맛을 돋웠다. 서대회 무침을 맛본 허영만은 단 한 입만으로 숨겨진 비법 재료를 찾아냈다. 이에 사장님은 직접 비법 재료를 보여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양세형을 감탄케 한 여수의 진귀한 음식은 무엇일지, 허영만 화백이 방송 최초로 공개하는 여수 맛집은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