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왕’ 송강호의 얼굴들…데뷔 이후 가장 강렬한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마약왕’ 송강호 스틸컷/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마약왕’을 통해 강렬한 변신을 예고한 배우 송강호의 다양한 얼굴이 공개됐다.

‘마약왕’은 1970년대를 배경으로 근본 없는 밀수꾼이 전설의 마약왕이 된 이야기를 담았다. 1972년부터 1980면 봄까지 독재 정권의 혼란한 대한민국에서 마약으로 백색 황금 시대를 누렸던 이들의 파노라마 같은 삶이 전개된다.

송강호는 전설의 마약왕 이두삼으로 변신해 다양한 얼굴과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앞서 송강호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담은 포스터가 공개 된 이후 예비 관객들은 “포스터만 봐도 벌써 연기 잘 한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신뢰를 보냈다.

송강호가 연기한 이두삼은 1970년대 부산의 하급 밀수업자로 시작해, 탁월한 사업 감각과 처세술로 단숨에 부와 권력에 접근하며 아시아 최고의 마약왕으로 거듭나는 인물. 그는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라고 주장하는 능청스러움을 보여주며 영화가 내포한 1970년대의 아이러니를 짐작케 한다.

또한 부와 권력을 쥐기 전까지의 모습은 기존 작품들에서 보여준 친근함도 담겨있어 반가움을 더한다. 여기에 ‘마약왕’은 송강호가 그 어떤 필모그래피에서도 보여준 적 없는 파격적인 변신까지 담았다. 특히 영화의 후반 30분 가량 송강호는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불가능은 없는 연기력을 폭발시키며 관객들에게 그의 새로운 얼굴을 발견하는 카타르시스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송강호는 “새롭고, 도발적이고, 매력적인 영화”라며 ‘마약왕’을 소개한다. 경험하지 못한 마약 밀매의 세계 속 인물까지 끊임없는 노력으로 구현해낸 그의 신뢰도 높은 연기가 영화를 더욱 기대케 한다. 송강호의 소시민적인 매력에 새로운 변신과 도전까지 담은 ‘마약왕’은 12월 19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