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강지환·백진희, 앙숙→썸?…알쏭달쏭 기류 포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죽어도 좋아’ 강지환-백진희/ 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의 강지환과 백진희 사이에 알쏭달쏭한 기류가 포착됐다.
오늘(5일) 방송되는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에서는 강지환(백진상 역)과 백진희(이루다 역)의 오붓한(?) 레스토랑 만찬이 펼쳐진다. 예상치 못한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백진상(강지환 분)은 적극적으로 자신을 도와주는 이루다(백진희 분)를 보고 ‘나를 좋아한다’는 웃픈 오해에 빠졌다. 순수하게 도와준 그녀의 행동에 하나하나 반응하던 백진상의 자뻑 기질이 시청자들의 폭소를 불렀다.
 
이런 가운데 고급 레스토랑에서 마주보고 와인까지 마시는 훈훈한(?) 투샷이 공개, 마치 데이트를 연상케 하는 달달한 분위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화기애애’와는 거리가 멀었던 앙숙이었기에 그들의 예상치 못한 변화가 더욱 놀랍게 다가오고 있다. 
 
여전히 자기 세계에 심취한 채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그녀를 보는 백진상과 그를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쳐다보는 이루다의 온도차가 벌써부터 웃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는 백진상이 그녀의 마음을 떠보는 강렬한 한마디로 이루다를 크게 당황시키는 순간이라고 해 두 사람이 나눈 의미심장한 대화는 과연 무엇일지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타임루프로 인해 한층 더 가까워진 두 사람 사이에 허를 찌르는 변화가 생긴 것일까? 동상이몽 두 사람의 오붓한(?) 하루는 오늘(5일) 오후 10시 방송되는’죽어도 좋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