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 고척돔서 1월 5·6일 개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 로고. 사진제공=JTBC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가 내년 1월 5일과 6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5일은 디지털 음원 부문, 6일은 음반 부문 시상이 펼쳐진다.

후보작은 2017년 12월 1일부터 2018년 11월 30일까지 발매된 음반 및 음원이다. 국내 대표 음원 유통사 관계자 및 가요 전문가 등 업계 전문가 6인으로 구성된 집행위원회를 통해 가요계 트렌드, 흐름을 듣고 후보 및 수상자 선정 기준에 반영했다.

본상·대상·신인상 부문 심사는 인기상으로 변질되는 것을 막고자 온라인 투표 비율을 배제했다고 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음반 판매량·디지털 음원 이용량에 전문가 심사 점수를 합산해 수상자를 결정한다. 전문가 심사는 음악적 성과, 사회문화적 영향력 등 정성 평가를 하기 위해 실시한다. 심사엔 골든디스크어워즈 집행위원회와 방송사 음악 프로그램 PD·평론가·가요 담당 기자 등 가요 전문가 30인이 참여한다.

대상·본상·신인상 후보는 판매량·이용량 등 정량 평가로 선정한다. 본상 후보 30팀(명)이 대상 후보이기도 하다. 부문별 후보는 오는 7일 골든디스크어워즈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골든디스크어워즈는 1986년 1회를 시작으로 33년간 이어져오고 있다. 방송은 JTBC·JTBC2·JTBC4에서 오후 5시부터 생중계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