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장나라, 신성록 유혹 작전 가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장나라/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SBS ‘황후의 품격’에서 장나라가 새하얀 드레스 잠옷을 입고 ‘황제 유혹 작전’에 나서는 장면이 포착됐다.

장나라는 ‘황후의 품격’에서 무명 뮤지컬 배우에서 황제와의 혼인으로 황후의 자리에 오른 오써니를 연기하고 있다. 장나라는 허당기 많고 쾌활한 모습부터 황제를 향한 일편단심 사랑을 드러내는 등 다양한 오써니의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장나라는 지난 방송분에서 황실에 입성함과 동시에 행복과 두려움, ‘극과 극’을 오가는 반전 사건들과 연관돼 안방극장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오써니는 황제 이혁(신성록)의 로맨틱한 뮤지컬 프러포즈에 감동받아 혼례를 치르기로 결심했지만 혼례식 당일, 크레인 사고로 죽음의 위기를 맞았다. 크레인 난간에 매달려 정신을 잃는 순간 황실경호원 천우빈(최진혁)에게 구해진 후 자신을 찾아오지 않는 황제에 대해 서운함을 드러내는 등 다양한 감정을 내비쳤다.

5일 방송분에서는 장나라가 황제 신성록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러블리 황후’로 변신한다. 극 중 황후 오써니가 흑단 같은 긴 생머리를 풀어 늘어뜨린 채 새하얀 드레스 잠옷을 입고 황후전에서 황제가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장면. ‘황제 맞이’에 열을 올리던 오써니가 이내 두 눈이 동그래진 채 충격에 빠진 듯한 모습으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 장면은 경기 일산 일대에서 촬영됐다. 장나라는 촬영장 내 서늘한 기온과 쌀쌀한 공기에도 아랑곳없이 얇은 드레스 잠옷만을 입고 촬영에 임했던 상황. 장나라는 시종일관 해맑게 웃으며 촬영장의 분위기를 북돋웠다. 장나라는 극적 긴장감을 높이는 ‘경악 표정’까지 실감나게 지어내면서 몰입도 높은 장면을 만들어냈다.

제작진은 “순수하고 맑은, 황후 오써니가 황제와의 행복한 시간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이라며 “지금은 아무 낌새도 채지 못한 오써니가 황제의 비밀과 맞닥뜨려지게 될지, 오써니가 충격에 휩싸이게 된 사건은 무엇인지 5일 오후 10시, 본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