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스캔들 후 바닷가 만남…예쁜 마음 담긴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 스틸컷 / 사진제공=tvN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의 바닷가 만남이 공개됐다.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측이 5일 바닷가에서 만난 수현(송혜교 분)과 진혁(박보검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방송된 1, 2회에서는 쿠바에서 우연히 만나 꿈 같은 하루를 보낸 수현과 진혁이 동화호텔의 대표와 신입사원으로 재회하며 인연이 되어가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특히 친구처럼 일상을 공유하고 서로를 향해 웃음 짓는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했다. 하지만 2회 말미 휴게소에서 라면을 먹는 수현-진혁의 사진과 함께 ‘차수현 대표의 휴게소 데이트’라는 스캔들 기사가 터졌고 놀란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공개된 스틸에는 마주선 수현과 진혁의 모습이 담겨있다. 서로 상반된 표정을 짓고 있는 두 사람의 표정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많이 놀란 듯한 수현에게 괜찮다고 말해주는 듯한 진혁의 따뜻한 눈빛이 시선을 떼지 못하게 한다. 이에 더해 진혁의 등 뒤로 바다가 펼쳐져 있어 두 사람이 세상을 들썩이게 한 스캔들 이후 바닷가에서 마주하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관심이 고조된다.

‘남자친구’ 제작진은 “극 중 수현-진혁은 스캔들 기사로 인해 서로 다른 감정에 휩싸일 예정”이라면서, “난처한 상황에 직면하게 된 수현-진혁이 어떻게 다시 만나 서로를 위하게 될지, 서로를 생각하는 두 사람의 예쁜 마음이 담길 ‘남자친구’ 3회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남자친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