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주노플로, 보아와 만난 그만의 비행기 모드 ‘오토파일럿’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주노플로 ‘Autopilot’ 커버. / 사진제공=필굿뮤직

지상과 연락이 두절된 채 일정 시간 동안 있어야 하는 비행기 모드는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이 된다. ‘Autopilot'(이하 ‘오토파일럿’)은 주노플로가 느낀 비행기 모드 속으로 빠져볼 수 있는 곡이다.

‘오토파일럿’은 시작부터 세련된 재즈힙합 풍의 비트로 기분 좋은 바이브를 자아낸다. 시그니처 사운드 ‘샘 옥’으로 주노플로와 공동 프로듀싱을 맡은 자신을 알린 싱어송라이터 샘 옥은 곡이 끝날 때까지 존재감을 발휘한다. 그루비한 트랩 비트와 다채로운 건반은 주노플로의 랩과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자신의 강점인 타이트한 랩으로 첫 벌스를 시작한 주노플로는 비트의 변화에 따라 여러 플로우를 시도해 변주를 줬다. 가사 또한 비행기 모드에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들을 담아냈다. 비행기 창문 너머로 보이는 별들의 풍경을 연인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홀로 30Km 상공에 있을 때 느끼는 외로움을 표현했다.

가수 보아는 훅에 보컬로 처음 등장한다. 첫 벌스부터 두 번째 벌스, 훅까지 주노플로의 랩으로 이어지던 곡은 보아의 보컬로 청량한 틈새를 얻는다. 보아는 훅에서 몽환적인 분위기와 비유적인 가사로 또 다른 느낌을 선사한 후 주노플로의 랩에 더블링(동일한 부분을 두 번 부르는 것)을 하며 매력을 배가한다. 보컬만큼 매력적인 더블링이다.

주노플로의 ‘Autopilot’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뮤직비디오에는 같은 레이블 소속인 래퍼 타이거JK와 윤미래, 비지가 출연해 반가움을 더한다. 셋은 주노플로와 함께 뮤직비디오 속 비행기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에 연기를 펼쳐 재미를 준다.

주노플로의 ‘오토파일럿’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주노플로는 이번 싱글을 시작으로 앨범 단위의 결과물을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