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뉴뮤직, 산이 각종 논란에 “불편하신 모두에게 사과”

[텐아시아=우빈 기자]
산이,방문교사

가수 산이. / 사진=텐아시아DB

브랜뉴뮤직이 래퍼 산이의 여혐 발언 논란 및 브랜뉴 콘서트 돌발행동에 사과했다.

산이의 소속사 브랜뉴뮤직은 4일 “‘BRANDNEW YEAR 2018’ 콘서트와 관련한 모든 논란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관객분들과 아티스트들을 포함한 이번 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산이는 지난 2일 열린 ‘BRANDNEW YEAR 2018’ 콘서트 무대에 섰다.   ‘이수역 폭행 사건’ 언급과 ‘페미니스트’라는 곡을 발표해 여혐 논란에 휩싸인 후 첫 공식석상이었다.

일부 관객은 산이의 등장을 싫어했고, 산이는 “나를 싫어하느냐”고 물은 뒤 그렇다고 대답하는 관객들에게 “이 곳에 워마드, 메갈 분들이 계시냐”고 말한 뒤 “너희들한테 한마디 해주고 싶은 건 워마드 노(no) 페미니스트 노(no) 너네 정신병”이라고 외치며 영어로 된 욕설을 내뱉었다.

또 ‘아는 사람 얘기’를 마지막으로 선곡한 후 “워마드, 메갈은 사회 악”이라 말한 후 무대 뒤로 들어갔다. 산이의 태도에 관객들은 분노했고 ‘사과해’를 외치며 사과를 요구했다. 결국 콘서트는 잠시 중단됐고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가 “공연 중에 기분이 상하셨던 분이 계시다면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 이하 브랜뉴뮤직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브랜뉴뮤직입니다.

당사는 ‘BRANDNEW YEAR 2018’ 콘서트와 관련한 모든 논란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관객분들과 아티스트들을 포함한 이번 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주의하고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