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당신’ 문가비 “SNS 속 노출 사진, 가족들이 찍은 것…야하다고 혼 안 내”

[텐아시아=우빈 기자]

‘볼빨간 당신’ 문가비 / 사진제공=KBS

모델 문가비가 깜짝 고백을 한다.

4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당신’에서 문가비가 SNS와 관련된 깜짝 발언을 한다.

이날 문가비는 평소 패션뷰티에 관심이 많은 어머니를 위해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자신이 직접 입었던 노출 있는 드레스를 준비하는가 하면자신과 똑 같은 메이크업까지 어머니에게 해줬고 어머니는 딸과 똑같아진 자신의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문가비 스타일의 과감한 노출 의상에 도전한 어머니 이야기를 나누던 중문가비는 “평소에도 어머니가 제 옷을 탐낸다고 털어놓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이어 “SNS에 업로드한 내 사진들도 가족들이 찍어준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문가비의 깜짝 발언에 놀란 볼빨간 당신’ MC들은 가비씨 SNS 보면서 야하다고 혼나겠다 생각했는데 부모님이 뭐라고 하지 않으시냐?”고 되물었다이에 문가비는 더욱 더 거침 없는 발언을 이어가 다시 한 번 볼빨간 당신’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볼빨간 당신’은 매주 화요일 밤 11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