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오정세 “도경수의 탭댄스 실력도 처음에는 제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오정세,스윙키즈

배우 오정세가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스윙키즈’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오정세가 영화 ‘스윙키즈’를 위해 탭댄스를 배울 때 도경수와 박혜수가 힘이 됐다고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스윙키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강형철 감독과 배우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가 참석했다.

오정세는 전쟁통에 헤어진 아내를 찾기 위해 댄스단에 합류한 강병삼을 연기했다. 오정세는 “이별한 사람들의 정서를 이해하기 위해 다큐멘터리를 찾아봤고, 춤을 출 때는 흥과 즐거움, 자유만 생각했다”며 캐릭터를 만들어간 과정을 설명했다.

탭댄스에 대해서는 “실력이 0에서부터 시작했다”며 “경수는 원래 춤을 췄던 친구라 잘할 줄 알았는데 탭댄스는 같은 선에서 출발했다”며 웃었다. 이어 “경수는 이것저것 하는 게 많은데도 연습에 올 때마다 빠른 성장을 보여줬다. 자극을 많이 받았고 정신적으로 든든했다. 경수의 발을 보면서 연습했다”고 말했다. 박혜수에 대해서는 “실력이 저와 거의 비슷하게 늘지 않았다. 혼자 안 늘면 부담스러웠을 텐데 혜수가 더디게 성장해서 많이 의지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경남 거제도 포로수용소,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탭댄스단 ‘스윙키즈’의 탄생기를 그린 가슴 따뜻한 이야기.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