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도경수 “처음해 본 탭댄스 장르에선 몸치였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도경수,스윙키즈

배우 도경수가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스윙키즈’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도경수가 영화 ‘스윙키즈’를 위해 탭댄스 연습을 한 과정을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스윙키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강형철 감독과 배우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가 참석했다.

도경수는 북한군 포로이자 댄스단의 말썽꾸러기 로기수 역을 맡았다. 도경수는 “한국전쟁은 안타깝지만 촬영할 때만큼은 댄스단 모두가 성장해 나가는 것처럼 즐겁고 재밌었다”고 말했다. 또한 “시간이 날 때마다 다 같이 모여서 탭댄스를 연습했다. 가수로서 춤을 추지만 처음하는 탭댄스 장르에서는 몸치였다. 5개월 동안 열심히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경남 거제도 포로수용소,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탭댄스단 ‘스윙키즈’의 탄생기를 그린 가슴 따뜻한 이야기.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