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정가은 “이혼 후회하지 않아, 다른 환경에서 크게 될 딸이 걱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겸 모델 정가은이 이혼에 대해 언급하며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비디오스타’에는 배우 겸 모델 정가은과 ‘남자 셋 여자 셋’ 이선정이 출연한다.

이날 정가은은 과거 에릭의 상대역으로 체코 프라하까지 가서 애니콜 CF를 촬영하고 왔던 사연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당시 애니콜 CF는 최고의 스타로 만들어주는 발판이기도 했던 것. 정가은 또한 그 기대에 부풀어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불발되었다고 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정가은은 자신을 대신해서 이효리가 에릭의 옆자리를 대신했다고 해 다시 한 번 MC들을 놀라게 했다.

정가은은 이혼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이혼한 것에 대해 후회하지는 않지만, 다른 환경에서 커야 하는 딸아이가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또한 과거 45일 만에 결혼, 4개월 뒤 초고속 이혼을 해 큰 화제가 됐던 이선정은 오랜만에 방송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수많은 구설수들에 오르내리며 지치고 힘들어서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고백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