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 시부모님 “아들 제이쓴 정신 나간 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사진제공=TV CHOSUN

결혼 3주차 새싹부부 홍현희-제이쓴이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좌충우돌 ‘첫 시월드 입성기’를 선보인다.

4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되는’아내의 맛’ 26회분에서는 결혼 후 시댁에 처음 방문한 개그우먼 홍현희와 인테리어계의 아이돌 제이쓴 부부가 부모님을 향한 ‘센스만렙 대작전’을 펼친다. 새댁 홍현희는 큰절을 올리려다 넘어지는 등 실수로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내 달라진 모습으로 작심하고 준비한 ‘선물 공세’를 펼쳤다. 더욱이 제약회사 출신 개그우먼인 홍현희가 부모님의 마음을 독파하고 준비한 듯한 취향저격 ‘약 종합 선물세트’는 눈물샘마저 자극하는 감동을 끌어냈다.

행복도 잠시, 새색시 홍현희 앞에 ‘대량의 식재료’가 놓였다. 홍현희는 ‘일 모드’로 전환하기 위해 고운 한복을 벗고 시어머니의 옷을 받아 갈아입게 되었다. 하지만 너무 꽉 끼는 옷 때문에 예상치 못한 홍현희의 뱃살 노출사태가 벌어지면서, 이를 목격한 시아버지가 급 당황한 채 현저하게 말수가 줄어드는 해프닝이 펼쳐졌다.

이에 아랑곳않고 홍현희는 시어머니와 밥상 차리기에 온 힘을 쏟았다. 센스뿐만 아니라 애교마저 만렙인 ‘폭풍아부’를 시전하며 시어머니의 기를 끌어올렸다. 결국 입으로만 요리하는 홍현희와 시어머니의 실력이 어우러지면서 초스피드로 맛깔나는 요리가 완성됐다.

오골계, 백숙, 꽃게찜, 불고기, 잡채, 모둠전, 더덕구이 등 임금님 잔치상 저리가라 할 정도의 블록버스터 급 환영만찬이 벌어지자, 홍현희는 행복한 웃음을 지으며 본격 먹방을 가동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시부모님들이 홍현희의 첫 인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제이쓴이 정신 나간 줄 알았다”라는 팩트 폭격을 던지는가 하면, 결혼식 도중 대성통곡하고 만 시어머니의 속마음도 드러났다.

그 와중에도 홍현희는 그릇까지 먹을 기세로 음식을 폭풍 흡입했다.  과연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의 시트콤 뺨치는 스펙터클한 ‘시댁 첫 방문’은 어떻게 끝날 것인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개그 프로그램보다 더 웃긴 홍현희-제이쓴의 ‘시댁 입성기’에 스튜디오 패널들 모두 폭소의 도가니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다”라며 “게다가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홍현희의 마음에 감동했다. ‘센스 만렙’이란 이럴 때 쓰는 것임을 알려준 홍현희의 ‘시댁 사랑받기 대작전’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