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 첫 스크린 주연작 ‘결백’ 촬영 돌입…배종옥과 母女 연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결백’에 출연하는 신혜선(왼쪽부터), 배종옥/사진제공=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영화 ‘결백’이 신혜선, 배종옥 등 출연을 확정하고 지난 3일 촬영에 돌입했다.

‘결백’은 치매에 걸려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는 엄마(배종옥 분)가 독극물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되자,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를 나선 딸 정인(신혜선 분)이 사건의 감춰진 음모와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번 영화는 신혜선의 첫 스크린 주연작이다. 신혜선은 서울지법 판사출신의 로펌 에이스 변호사 정인 역을 맡아, 살인사건 용의자가 된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를 나서는 딸을 연기한다. 배종옥이 정인의 엄마이자 치매를 앓고 있는 살인사건의 용의자 화자 역을 맡아 명연기를 펼친다. 두 사람의 특별한 모녀 케미가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고창석, 박철민, 태항호, 홍경 등 탄탄한 연기력으로 무장한 신스틸러 배우들도 대거 합류했다.

지난달 30일 진행된 ‘결백’ 고사에서 신혜선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같이 촬영을 하게 돼서 영광이다. 영화 속에서 엄마의 결백을 밝혀내는 것이 쉽지는 않겠지만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배종옥은 “좋은 배우들과 훌륭한 제작진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기쁘다. 관객들의 마음에 깊이 자리잡을 수 있는 작품을 만들어 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결백’은 2019년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