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소리 리부트 2’ 권유리, 초보 엄마 애봉으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우빈 기자]

‘마음의 소리 리부트 시즌2’ 권유리 스틸이미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배우 권유리가 결혼한 애봉이로 돌아왔다.

지난 12월 3일 권유리가 초보 엄마 애봉이로 변신한 ‘마음의 소리 리부트 2’가 넷플릭스에서 전편 공개됐다.

‘마음의 소리 리부트 2’는 뜻하지 않게 2세를 갖게 된 예비 아빠 조석(성훈 분)과 어디서도 볼 수 없는 강력한 엄마 애봉의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다루며, 육아를 소재로 지난 시즌과는 색다른 매력을 보여줘 눈길을 끈다.

특히 권유리는 지난 시즌에서 데뷔 후 첫 단발머리에 도전하고 맨얼굴도 가감 없이 드러내는 등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은 것에 이어 이번 시즌 2에서는 결혼, 출산, 육아까지 새로운 세계에 맞닥뜨려 고군분투하는 초보 엄마로서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표현해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또한 권유리는 현재 먹부림과 로맨스를 그린 MBC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 있다’에서 영업 신입 사원 복승아 역을 맡아 매주 다른 종류의 먹방과 맛 표현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어 연기자로서 다채로운 활약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

‘마음의 소리 리부트 1’과 ‘마음의 소리 리부트 2’는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돼 국내 팬뿐 아니라 글로벌 시청자들까지 모두 사로잡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