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日 3개 도시 라이브 투어 매진 “일본 데뷔 청신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오마이걸 단체 티저/사진제공=더블유엠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일본 라이브 투어를 매진시켰다.

오마이걸은 내년 1월 9일 일본에서 정식 데뷔한다. 이에 앞서 ‘2019 일본 데뷔 기념 첫 번째 라이브 투어’라는 타이틀로 라이브 투어 공연을 펼친다. 내년 1월 4일 후쿠오카를 시작으로 1월 5일 오사카, 1월 6일 도쿄에서 라이브 투어를 이어간다.

소속사에 따르면 오마이걸은 이번 3개 도시 공연 티켓을 빠르게 매진시키며 막강한 티켓 파워를 보였다. 팬들의 열띤 성원에 힘입어 내년 1월 8일 일본 가나가와현 가와사키 클럽 치타에서 스페셜 라이브 공연을 펼치기로 결정했다.

앞서 오마이걸은 일본 유력 음반사인 ‘소니뮤직’과 현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8월  첫 유닛 ‘오마이걸 반하나’로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다. 일본 시장 내에서도 대표 K팝 그룹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마이걸은 미니 6집 앨범 ‘Remember me’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개별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