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백진희♥공명, 초밀착 키스 1초 전 포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죽어도 좋아’ 백진희-공명/ 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의 백진희·공명의 키스 1초 전, 아찔하고 미묘한 순간이 포착됐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죽어도 좋아’에서는 백진희(이루다 역)와 공명(강준호 역)의 ‘놀이공원 데이트’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이루다(백진희 분)는 강준호(공명 분)의 금수저 신분 뒤에 숨어있던 아픈 속내를 알게 되며 그와 특별한 교감을 나눴다. 또한 이루다는 현실속에서 부딪히고 깨지는 자신의 힘듦까지 헤아리는 강준호의 진심에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따뜻한 포옹으로 깊은 감정을 확인해 안방극장의 설렘지수를 치솟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두 사람의 초밀착 스킨쉽이 또 한번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불을 지르고 있다. 강준호의 달달한 허그는 물론, 입술이 닿기 직전 찰나의 순간이 심장을 폭격하며 두근거림을 최고조에 달하게 만들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타임루프에 걸린 이루다로 인해 순탄치 않은 시간을 보냈기에 이번 역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 과연 두 사람이 아무 탈 없이 달콤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