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주의보’ 천정명X윤은혜, ‘아버지’와 얽힌 인연…밝혀질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설렘주의보’/사진제공= (유)설렘주의보

MBN 수목드라마 ‘설렘주의보’에서 천정명과 윤은혜는 아버지와 얽힌 인연을 언제쯤 알게 될까?

오는 5일 방송될 ‘설렘주의보’에서 윤유정(윤은혜)과 그의 아빠 윤철수(정규수)가 윤유준(표지훈)의 유학을 앞두고 오랜만에 다시 만난다.

앞선 ‘설렘주의보’에서는 스타닥터 차우현(천정명)과 톱스타 윤유정이 윤철수와 기막힌 사연으로 연결돼 이 같은 사실이 언제 밝혀질지 호기심이 커졌다.

윤철수는 윤유정과 윤유준의 친아버지로 전직 소방관 출신이며 차우현의 어린시절 그를 화재사고에서 구해준 생명의 은인이다. 이에 차우현은 그를 ‘아버지’라 부르며 줄곧 따랐고 현재까지도 부자(父子) 못지않은 돈독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윤철수는 차우현을 살렸지만 아내를 구하지 못했기 때문에 윤유정에게는 다시 보고 싶지 않은 원망의 대상. 윤유정은 화재사고로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이유를 아버지가 구하러 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탓하며 여전히 윤철수를 용서하지 못한 채 연락을 끊고 살아왔다.

인연의 고리로 연결되어 있는 차우현과 윤유정의 비밀이 언제 드러날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방송에서 윤철수 부녀(父女)가 재회하면서 이들이 그동안 쌓인 오해를 풀고 묵은 감정을 털어낼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모은다.

특히 차우현에게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지 않은 채 곁에서 ‘우유 커플’의 시작부터 현재 위태로운 상황까지 지켜봐 온 윤철수가 이들과 나눌 대화에 관심이 쏠린다.

‘설렘주의보’ 관계자는 “윤유정과 아버지 윤철수가 재회한다. 이들이 한 자리에 모인 이유는 무엇일지, 차우현, 윤유정, 윤철수의 남다른 인연이 ‘우유 커플’의 로맨스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신의 장난 같은 연결고리로 묶인 천정명, 윤은혜, 정규수의 이야기는 오는 5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설렘주의보’에서 만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