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지상렬 “이성과 만남 없다…53세까지 괜찮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지상렬/ 사진제공=MBC

방송인 지상렬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현재 만나는 사람이 없다”고 털어놨다.

오는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장기하, 지상렬, 넉살, 김정현 아나운서가 출연하는 ‘言빌리버블’ 특집으로 꾸며진다.

내년에 50살이 되는 지상렬은 최근 이성과의 만남이 전혀 없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53세까지 괜찮아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MC들이 이상형을 묻자 연상의 여인들과의 가능성을 점쳐보는 등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또한 “차태현처럼 살고 싶다”며 이유를 밝혀 관심을 집중시키기도.

특히 지상렬이 과거 한 방송사의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실험정신상을 수상했던 이력이 언급돼 눈길을 끌었다. 그가 이 상을 받기까지의 사연이 줄줄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뿐만아니라 지상렬은 절친인 김구라와 시종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지상렬은 김구라에게 자신의 장례식에 오지 말라고 선을 그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불어 지상렬은 언어의 마술사 다운 입담으로 모두의 혼을 쏙 빼놓을 예정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