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땐뽀걸즈’ 박세완, 찰떡 같은 캐릭터 소화력 빛났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떈뽀걸즈’ 박세완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세완이KBS2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첫 회부터 하드캐리 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땐뽀걸즈’에서 박세완은 꿈을 실현하기 위해 인서울 대학 입학을 목표로 하는 거제 소녀 김시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박세완은 첫 등장부터 강렬했다. 사춘기 학생답게 엄마(김선영 분)와 대립각을 세우는 장면으로 시작됐는데, 그 나이 대에 딱 맞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여 몰입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서울로 영화를 보러 가는 것을 포기 못해 엄마와 추격전을 펼치는 장면에선 통통 튀는 발랄함을 그려냈다.

발랄함만이 승부수는 아니었다. 친구 교우 관계 때문에 힘들어하는 감정선도 섬세하게 표현해 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다. 특히 아직 친해지지 못한 예지(신도현 분)와 나영(주해은 분)이 자신을 두고 얘기 하는 것을 듣고 울컥하는 모습에서는 왠지 모를 짠함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박세완은 인서울 대학 진학에 꼭 필요한 댄스스포츠 동아리 ‘땐뽀반’에 입성했다. 여기서 박세완은 자신의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서 포기 대신 무조건 직진부터 해보고야 마는 김시은 캐릭터를 생동감 넘치는 액션과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완벽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렇듯 박세완은 신예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 데 이어,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캐릭터 싱크로율 200%라는 반응을 불러 모았다.

‘땐뽀걸즈’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