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문채원, 윤현민·서지훈 사이서 헷갈리기 시작…마성의 삼각관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계룡선녀전’ 방송 캡처

tvN ‘계룡선녀전’이 추운 겨울, 얼어붙었던 심장도 녹이는 애틋한 로맨스를 선사했다. 문채원은 두 남편 후보 윤현민과 서지훈 사이에서 흔들리는 감정을 드러냈다.

지난 3일 방송된 ‘계룡선녀전’에서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3.6% 최고 4.4%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에서 평균 2.2%, 최고 2.7%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정이현(윤현민)의 저녁식사 초대를 받고 그의 집에 방문하게 된 선옥남(문채원)은 얼떨결에 김금(서지훈), 이함숙(전수진)과 합류하게 됐다. 얽히고설킨 감정의 네 남녀는 의도치 않은 사자대면으로 유쾌한 재미에 은근한 긴장감까지 더하며 흥미진진함을 높였다.

이함숙은 정이현을 좋아하고 있다며 선옥남에게 털어놓았다. 또 각종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그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전포고했다. 이에 선옥남은 그 말에 온통 신경을 빼앗긴 채 혼란스러워해 지고지순하던 그의 애정전선에 쫄깃함을 더했다.

선옥남을 향한 김금의 순애보도 계속됐다. 정이현에게 가려는 그를 애절한 눈빛으로 붙잡는가하면 여전히 물심양면으로 선옥남을 돕는 등 정이현만을 바라보는 그를 향한 짠내나는 직진 로맨스를 펼쳐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밤길을 걷다 손등이 스친 선옥남과 김금 사이에는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렀다. 선옥남까지 김금에게 미묘한 설렘을 느끼게 된 것. 마치 썸을 타는 듯 간질간질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두 사람의 모습은 마음을 뒤흔들었다.

세 사람은 점점 더 깊어지는 감정으로 몰입도 높은 판타지 로맨스를 펼치고 있다. 이 가운데 선계에서 거문성 이지(윤소이 )와 파군성 바우새(서지훈)의 의미심장한 대화까지 공개돼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과연 이들의 전생에 얽힌 진실은 무엇이며 이 로맨스의 행방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계룡선녀전’ 10회는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