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첫방] 나쁜 형사 신하균vs살인마 김건우, 첫회부터 파격 전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쁜형사’ 방송 화면

BBC ‘루터’의 리메이크작인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가 속도감 있는 전개와 탄탄한 추리로 웰메이드 범죄 드라마의 신호탄을 쐈다.

지난 3일 방송된 ‘나쁜형사’ 1, 2회는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법도 어기는 형사 우태석(신하균)을 만든 과거와 현재가 얽혔다. 초보 경찰이던 우태석과 살인사건 용의자였던 장선호(김건우)가 각각 형사와 검사로 재회했다. 

시작은 13년 전 한 메밀밭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이었다. 초보 경찰 우태석은 시체 수색 도중 “어디서인가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동료 경찰의 말에 “땅이나 잘 살펴라. 시체가 묻힌 곳은 색깔부터 다르니까”라고 핀잔을 줬다. 이어 “꼼수 부릴 생각하지말고 원칙대로 하라”고 말했다.

시체는 메밀밭 한 가운데서 발견됐다. 같은 날 밤, 우태석은 용의자를 색출하는 과정에서 한 학생을 만났다. 그의 이름은 배여울. 경찰을 보고 겁에 질린 그는 절벽에서 뛰어내렸고 우태석도 그를 구하기 위해 몸을 던졌다.

물가에서 나온 뒤, 우태석은 배여울의 가방에서 칼을 발견했다. 그를 용의자로 의심했지만 배여울은 사건의 목격자였다. 배여울은 신고 후 보복성 살해에 대한 두려움을 안고 있었다.  “목격자의 신원은 당연히 보호해준다”는 우태석의 말에 그는 “(경찰은) 진술받으라고 경찰서 오라가라 하고, 재판에도 나가라고 난리 칠 게 뻔하다”라고 했다. “잡아 넣으면 된다. 잡기만 하면 감옥에서 평생 썩을 것”이라는 말에는 “돈 많은 사람은 어떻게든 나온다”고 말했다. 

이에 범인과 배여울이 아는 사이임을 직감한 태석은 두려움에 떠는 여울에게 “네가 목격자라는 말 절대 안하겠다. 이름을 알려달라”며 “나한테 너만한 여동생이 있다. 비밀을 꼭 보호해주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여울은 실종됐고, 용의자인 장선호는 잡을 수 없었다.

MBC ‘나쁜형사’ 방송 화면

13년 전, 원칙대로 하는 초보 경찰이었던 태석은 이후 범인을 잡기 위해 법도 어기는 악랄한 형사가 됐다. 불법과 폭력도 마다하지 않았다. 10살 아동을 강간한 오남순을 잡기 위해 그를 난간에 몰아세웠다.

오남순을 붙잡아 넣었지만 폭력행위로 인해 구속 영장을 발부받지 못하게 된 우태석. 오남순이 풀려날 위기에 처하자 담당 검사를 찾았다. 13년 전 살인사건 용의자 장선호가 이름을 바꾸고 검사 장형민이 된 것을 알게 됐다.

장형민과 신경전을 벌인 태석은 법적 구속영장 대신 자신만의 방법을 사용했다. 오남순의 머리카락을 뽑은 뒤 동료 형사의 사진을 보여주며 범죄를 인정하지 않으면 “납치가 아니라 살인죄로 잡아넣을 것”이라고 협박한 것. 이후 오남순은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이 난간에서 매달린 것은 폭력이 아니라 “우태석이 자신을 구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때 현장에 기자로 있던 천재 사이코패스 은선재는 단번에 이 발언을 의심했다. 불법 해킹 업체를 통해 태석의 컴퓨터를 해킹했다. 어떻게 잡아넣었냐고 추궁하는 우태석의 모습으로 두 사람의 인연이 암시됐다.

MBC ‘나쁜형사’ 방송 화면

사건은 끝이 아니었다. 장형민 검사의 부서에 있던 김 계장의 아내가 실종된 것. 조사 도중 우태석은 한 아이가 실종사건의 목격자라는 것을 알게 됐다. 배여울과 마찬가지로 보복 살해를 두려워하는 아이의 엄마를 보고 태석은 과거의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현기증을 느꼈다. 이때 아이가 현장에 도착한 장형민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태석은 본능적으로 아이를 보호하며 “다른 사람한테는 무서운 아저씨(장형민)에 대해 절대 말하지말라”고 부탁했다.

우태석은 장형민이 타인의 명의로 된 배를 빌려 살해를 일삼고 있었음을 알게됐다. 은선재가 자신의 컴퓨터를 해킹했던 사실을 떠올리고, 선재에게 불법 업체의 정보를 공유받은 것. 장형민의 배로 향한 태석은 냉동고에서 김 계장의 아내를 발견했지만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 

태석은 위장을 한 채 장형민을 린치한 뒤 그의 피를 확보했고, 이를 사건 현장에 심었다. 태석의 팀원인 채동윤이 한 동료에게 “이럴 수는 없다”며 “장 검사의 피를 심은 것을 밝히겠다”는 말을 듣게된 장형민.

그는 곧바로 자신의 배로 향했다. 자신의 피를 찾아 지웠지만, 이는 태석의 함정이었다. 모든 과정을 동영상으로 찍은 태석은 “채 형사의 제보를 받았다”는 장형민의 말에 “채 형사가 장소를 말하지는 않았을 텐데. 내가 시켰다”고 했다.

두 사람은 추격 끝에 창고로 갔고, 태석이 장형민을 힘으로 제압했다.  높은 계단 위에서 떨어질 위기에 처한 장형민에게 태석은 “여울이 어딨냐. 네가 여울이 죽였다”고 몰아세웠다. 장형민은 “모른다. 걔는 도망쳤다”며 “당신 경찰이지 않냐. 살려달라”고 했다. 하지만 태석은 “13년 전에 널 죽였어야 했다. 그럼 영호 엄마도 살았고 여울이도 살았을 것”이라며 그를 발로 짓밟아 추락시키며 방송은 끝이 났다.

MBC ‘나쁜형사’ 방송 화면

‘나쁜형사’는 연쇄 살인마보다 더 나쁜 형사 우태석과 천재 사이코패스 기자 은선재의 위험한 공조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MBC가 9년만에 19세 이상 관람 등급으로 선보일 만큼 단단한 각오로 시작한 1~2회에선 형사와 사이코패스의 공조보다 현재의 악랄한 형사 우태석을 있게 한 과거 사건이 중점적으로 펼쳐졌다. 

한 장면 한 장면 개연성 있는 전개와 속도감 있는 추리로 몰입도를 높였다. 13년 전 원칙을 따르던 초보 경찰에서,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범인에게는 극악한 범죄도 마다하지 않는 형사가 된 우태석을 연기한 신하균은 첫 회부터 극을 꽉 채우며 영화만큼 밀도 있는 드라마를 만들었다. 연쇄살인마로 등장한 김건우는 인간을 잔혹하게 고문하는 데 흥미를 느끼지만 자신의 주변은 청결하게 정리한다는 사이코패스의 클리셰를 전혀 지루하지 않게 연기해냈다. 일 잘하는 순경 신가영 역을 맡은 배다빈의 활약도 기대감을 모았다.

1, 2회가 19세 이상 시청 등급을 받은 만큼 여성들을 잔혹하게 그린 면도 있었지만, 극 내에 비판적인 부분이 없는 건 아니었다. 첫 회에서는 아직 큰 비중이 없던 사이코패스 은선재를 연기할 이설, 우태석을 ‘나쁜 형사’로 만든 장본인인 전춘만을 연기할 박호산이 기대된다.

‘나쁜형사’는 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