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땐뽀걸즈’ 박세완, ‘땐뽀’ 오디션 현장…뜻밖의 난관은 김갑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땐뽀걸즈’/사진제공= MI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극본 권혜지, 연출 박현석)가 땐뽀반의 오디션 현장을 담은 1회 스틸컷을 공개했다.

3일 처음 방송되는 ‘땐뽀걸즈’는 거제탈출을 꿈꾸는 김시은(박세완)의 땐뽀반 입성기부터 시작한다.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는 엄마 박미영(김선영)과 대학진학에 부정적 조언을 하는 담임선생님 한동희(장성범)로부터 벗어나 서울권 대학에 합격하는 새로운 인생을 꿈꾸며 땐뽀반에 첫발을 내딛는 것.

친구들을 적당히 친한 척 해주며 같이 다니는 존재, 인생의 엑스트라쯤으로 생각하는 시은은 나영(주해은), 예지(신도현)을 살갑게 설득해 땐뽀반 오디션장으로 향한다. 땐뽀반이 대학 입학을 위한 유일한 희망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그런데 이런 시은의 계획은 시작부터 순탄치 만은 않을 예정이다. 무슨 일인지 이규호(김갑수) 선생님의 심사는 매우 깐깐하고, 예상치 못한 복병이 나타나 그를 당황시키기 때문. 야심찬 계획과는 달리 예측 불가능한 사건들이 펼쳐질 시은의 댄스스포츠 도전기는 어떻게 흘러갈까.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참석한 시은, 나영, 예지, 도연(이유미), 영지(김수현)의 땐뽀반 오디션이 포착됐다. 일렬로 선 아이들의 표정만으로도 각각의 개성이 가득 묻어난다. 특히 무언가를 지시하고 있는 규호쌤의 심상치 않은 표정, 목적이 있어 오디션에 참가했지만 불만과 반항기가 가득한 시은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땐’스 스‘뽀’츠를 추는 여상아이들을 그린 8부작 성장드라마다. KBS 드라마스페셜 ‘혼자 추는 왈츠’ ‘개인주의자 지영씨’ ‘빨간 선생님’을 집필한 권혜지 작가와 ‘개인주의자 지영씨’ ‘함부로 애틋하게’를 연출한 박현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땐뽀걸즈’는 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