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오늘(3일) 첫방…신하균∙박호산∙이설 뒤흔들 ‘메밀밭 살인 사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에서 아름다운 메밀밭을 배경으로 한 파격적인 살인 사건을 예고했다.

‘나쁜형사’는 영국 BBC 인기 범죄 드라마 ‘루터(Luther)’를 리메이크하는 드라마다. 3일 방송되는 1, 2회는 지상파 드라마에서는 이례적으로 19금 판정을 받았다.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안방극장을 충격 속으로 몰아넣을 살인 사건 현장이 담겨있다. 평창의 아름다운 메밀밭 한 가운데에서 발견된 한 구의 시체, 그리고 폴리스 라인 주변을 둘러싼 거대한 경찰 병력은 심상치 않은 사건이 발생했음을 암시한다. 폴리스 라인 밖에서 시체를 보고 충격을 받은 듯한 경찰 제복 차림의 신하균과는 달리, 베테랑 형사의 포스를 뽐내며 유심히 시체를 살펴보고 있는 박호산의 180도 다른 태도가 포착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 스틸 속 모습은 과거의 모습을 담고 있다. 눈시울까지 붉어진 채로 경악하는 표정을 짓고 있는 초보 경찰 시절의 신하균과 시체를 바라보며 참담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박호산. 이 사건이 현재의 두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된 것인지가 관전포인트다. 여기에 메밀밭 사이에서 포착된 이설의 모습이 그 또한 이 사건과 관련되어 있음을 암시한다.

‘나쁜형사’ 제작진은 “스틸 속에 담긴 메밀밭 살인 사건은 ‘나쁜형사’에서 모든 관계의 시작이자 변화의 계기가 되는 가장 중요한 장면 중 하나다. 이 사건으로 인해 신하균, 이설, 박호산에게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되는지, 그리고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지켜봐 달라”고 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메밀밭 장면은 장장 1박 2일에 걸쳐 촬영됐다. 메밀꽃이 만개할 시기에 맞춰 스케줄을 잡았을 정도로 모든 제작진과 배우들이 가장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나쁜형사’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사이코패스의 공조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