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11월 2049 시청률 전체 1위…‘남자친구’ 5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1월 2049 TOP20에 진입한 SBS 프로그램/사진제공=SBS

SBS가 11월 평균 채널별 2049 시청률에서 1위를 기록하며 올해 총 10개월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월 채널별 주요시간대 2049 시청률에서 SBS가 2.56%(이하 수도권 기준)로 1위에 올랐다. 이어 KBS2가 1.90%로 2위, MBC가 1.61%로 3위, tvN이 1.48%로 4위, JTBC가 1.33%로 5위를 차지했다. 개인 2049 시청률은 프라임 시간대 주요 프로그램의 화제성과 시장성을 포함한 경쟁력을 종합적으로 살펴보는 지표다. SBS가 2월부터 11월까지 2049 월평균 1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채널 파워를 자랑했다.

11월 채널별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자료제공=닐슨코리아

11월 한 달간 프로그램별 2049 상위 20위를 보면, 지난달에 이어 ‘미운 우리 새끼’가 8.1%로 전체 장르 종합 1위를 차지했다.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6.77%로 2위, MBC ‘나혼자 산다’는 6.75% 3위를 보였다. 4위에는 6.56%를 나타낸 tvN ‘신서유기6’, 5위에는 5.89%를 보인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가 올랐다.

11월 프로그램별 2049 시청률 TOP20(수도권 기준)/자료제공=닐슨코리아

SBS는 방영 중인 ‘미운 우리 새끼’를 필두로 ‘집사부일체’ ‘런닝맨’ ‘백종원의 골목식당’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인도양’ ‘궁금한이야기 Y’ ‘TV시네마-사의찬미’ ‘불타는 청춘’ ‘궁금한 이야기Y’ 등 총 8개 프로그램이 20위 순위 안에 진입했다.

그 가운데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11월 평균 3.92%로 수요 예능 1위, TOP 20 중 13위에 등극했다. 이종석, 신혜선 주연의 ‘사의 찬미’는 지난달 27일 단 하루 방송 만으로 16위를 기록했다. 교양에서는 유일하게 ‘궁금한 이야기 Y’가 두 달 연속 순위에 진입했다.

MBC는 ‘나혼자 산다’를 포함해 ‘전지적 참견시점’ ‘내뒤에 테리우스’ ’출발비디오여행’ ‘신비한 TV서프라이즈’ 등 5개 프로그램이 순위에 진입했다. 이어 tvN은 ‘신서유기6’ ‘남자친구’가, KBS2는 ‘하나뿐인 내편’ ‘해피선데이’, JTBC는 ‘아는 형님’ ‘뷰티인사이드’ 각각 2개 프로그램이 상위권에 랭크됐다. KBS1에서는 일일연속극 ‘내일도 맑음’이 TOP20에 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