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의 브라이언 메이,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에 감사…“한국에서 만날 날 고대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에 감사 인사를 보낸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역대 음악영화의 새로운 흥행 역사를 쓰고 있는 ‘보헤미안 랩소디’의 모델인 전설의 록 밴드 ‘퀸’의 실제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감사 인사를 전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 지난 2일 누적 관객 수 600만 명을 돌파하며 592만 명을 모았던 ‘레미제라블'(2012)의 기록을 제치고 역대 음악영화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퀸’에 대한 열풍이 극장가를 넘어 사회·문화계의 새로운 신드롬으로 확산되면서 이뤄진 값진 결과라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국내 관객들의 압도적인 성원에 ‘보헤미안 랩소디’ 속 ‘퀸’의 실제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영상을 통해 국내 관객들만을 위한 특별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영상에서 브라이언 메이는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수백만명의 관객분들께서 ‘보헤미안 랩소디’를 찾아주셨다니 정말 믿어지지가 않습니다”라고 말한 뒤 한국어로 “감사합니다”고 인사했다. 그는 개봉 6주차까지 이어지고 있는 ‘보헤미안 랩소디’의 폭발적인 흥행 열풍에 대한 감사 인사는 물론 놀라움과 감탄을 표했다. 이어 “한국에서 공연을 통해 여러분들을 꼭 만나는 날이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라고 덧붙이며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국내 관객들과의 만남에 대한 소망까지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때까지는 극장에서 만나요!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아직 영화를 관람하지 못한 관객들에게도 영화 관람을 추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