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윤현민, 강의 도중 호흡곤란…그를 위협하는 정체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계룡선녀전’ 윤현민/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윤현민에게 비상사태가 발생했다.

더 짙어진 로맨스와 차츰 밝혀지고 있는 전생의 이야기로 관심을 높이고 있는 ‘계룡선녀전’에서 정이현(윤현민 분)이 호흡곤란을 겪고 있는 순간이 포착됐다. 3일 방송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속에는 강의실에서 수업 도중 숨이 막히는 듯 목을 부여잡고 있는 정이현의 모습이 보인다. 걸치고 온 재킷도 마저 벗지 못한 채 고통스러운 듯 몸부림치고 있는 것. 특히 누군가 목을 조르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고 있어 걱정을 불러일으킨다.

극 중 정이현은 훈훈한 외모와 명석한 두뇌로 학생들의 선망의 대상으로 꼽히는 생물학과 교수. 자신의 첫사랑을 ‘나비머리선충’으로 소개할 만큼 그 누구에게도 절대 빈틈을 보이지 않았었기에 그의 모습에 더욱 의문이 가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전 방송에서부터 정이현은 극심한 두통을 느끼고 과거의 기억을 조금씩 떠올리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조성해왔기에 이번 일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과연 강의실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 정이현의 평정을 잃게 만들었는지 3일 오후 9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