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방콕 공연 1회 추가…K팝 걸그룹 최초 방콕 임팩트 아레나 3회 공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블랙핑크 방콕 콘서트 포스터/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의 방콕 콘서트 예매가 1시간 만에 2회 공연이 매진돼 추가 공연이 열리게 됐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3일 오전 11시 공식 SNS에 블랙핑크의 방콕 추가 공연 소식을 알리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 추가 결정으로 블랙핑크는 걸그룹 최초로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3회 공연을 하게 됐다.

블랙핑크는 내년 1월부터 방콕,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타이베이 등 세계 다양한 도시에서 데뷔 첫 월드 투어인 BLACKPINK 2019 WORLD TOUR [IN YOUR AREA] 공연을 펼친다.

먼저 예매가 시작된 방콕의 1월 12~13일 2회 티켓은 1시간 만에 매진돼 세계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모든 좌석이 소진된 이후에도 티켓 구매를 희망하는 잔여 대기자가 9만명이 넘어섰다. 블랙핑크는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1월 11일에 1회 공연을 추가했다. 방콕 추가 공연 티켓 예매는 현지시간으로 5일 오전 10시에 시작되며 추후 다른 아시아지역도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블랙핑크는 연일 새로운 기록을 세우며 ‘글로벌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월 발표한 ‘뚜두뚜두’로 K팝 그룹 전체를 통틀어 역대 최단 시간 5억뷰를 돌파한 유일무이한 그룹으로 우뚝 섰다. 동시에 K팝 걸그룹 최초로 ‘5억뷰’ 뮤직비디오를 보유하게 됐다.

또한 K팝 걸그룹 가운데 3억뷰 이상 뮤직비디오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뚜두뚜두’ ‘마지막처럼’ ‘붐바야’에 이어 ‘불장난’까지 총 4편이 3억뷰를 넘어섰다. 또 4억뷰 이상을 기록한 뮤직비디오도 3편에 이른다. 이 기록도 K팝 남녀그룹 통틀어 블랙핑크가 유일하다.

이와 같은 인기에 힘입어 블랙핑크는 미국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 뮤직의 레이블 인터스코프와 손잡으며 본격적인 미국 진출의 신호탄도 알렸다. 세계 무대에 당당히 도전장을 내민 블랙핑크가 앞으로 얼마나 더 높이 비상할지 주목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