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의문의 유모 윤소이 등장…당황한 장나라와 ‘싸늘한 공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장나라, 윤소이 첫 만남. /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SBS ‘황후의 품격’에서 장나라와 윤소이가 황후와 황실 유모로 베일 싸인 만남을 가진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은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신은경, 이엘리야 등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과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쾌속질주 전개, 감각 있는 영상미가 조화를 이루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지난 방송에서는 반전을 거듭하는, 스펙터클한 이야기가 이어지면서 안방극장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황제 이혁(신성록)이 민유라(이엘리야)를 구하기 위해 태후(신은경)의 명령에 따라 오써니(장나라)와 혼인을 치르게 됐다. 황제에게 로맨틱한 뮤지컬 프러포즈까지 받은 오써니는 혼례식 당일, 크레인 사고로 죽음의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황실경호원 천우빈(최진혁)이 목숨을 구해주면서 천우빈과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오는 5일 방송에서는 비밀을 숨기고 있는 황실 유모 서강희 역의 윤소이가 본격적으로 등장해 장나라와 마주 선다. 극중 아리 공주(오아린)가 유모 서강희(윤소이)와 함께 황후 오써니를 찾는 장면. 환한 미소로 두 사람을 맞은 오써니는 대화 도중 이상한 느낌을 받은 듯 당황한 표정을 짓는다. 서강희는 의뭉스러운 눈빛에 이어 싸늘한 표정으로 돌변한다. 오써니에게 차가운 반응을 보이는 서강희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이 장면은 경기 일산 일대에서 촬영됐다. 촬영을 기다리면서 장나라와 윤소이는 아역 오아린의 발랄하고 귀여운 애교를 지켜보며 연신 미소를 지었다. 리허설에서부터 똑 부러지게 연기를 보여주는 오아린으로 인해 현장은 화기애애한 웃음이 가득했다. 장나라는 찬바람이 불다 못해 냉담한 유모 윤소이에게 의문을 가지는 오써니의 면모를, 윤소이는 경직되고 서늘한 분위기의 유모 서강희의 느낌을 오롯이 살리며 자연스럽게 장면을 완성했다.

제작진은 “비밀을 지니고 있는 유모 서강희 역의 윤소이가 등장해 더욱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가 진행될 것”이라며 “장나라와 만난 윤소이가 서늘한 표정을 짓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지, 장나라가 윤소이로 인해 또 다시 고난을 겪에 될 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황후의 품격’ 9, 10회는 오는 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