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찬미’ 이종석♥신혜선, 애틋해서 더 아름다운 연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의찬미’ 이종석, 신혜선/사진제공=SBS

SBS TV시네마 ‘사의찬미’에서 이종석과 신혜선이 마주한다.

‘사의찬미’는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신혜선 분)과 그의 애인이자 천재극작가인 김우진(이종석 분)의 일화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달 27일 처음 방송된 ‘사의찬미’는 100여년을 뛰어넘은 슬프지만 눈부시게 아름다운 사랑, 감각적인 연출과 영상미,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안방극장을 애틋하게 물들였다.

첫 회부터 ‘사의찬미’가 이토록 폭발적인 화제를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결정적 요인은 주인공인 두 배우 이종석, 신혜선이 있었기 때문이다. 두 청춘 배우가 섬세하고도 아름다운 감정으로 슬픈 사랑을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경찰서에서 풀려난 김우진과 그를 기다리던 윤심덕이 재회하는 장면. 윤심덕 눈에서 또르르 눈물이 흐르던 엔딩 장면은 드라마 ‘사의찬미’가 품고 있는 사랑의 깊이와 의미를 되새기게 만들며 시청자의 가슴을 아련하게 두드렸다.

‘사의찬미’ 제작진은 3일 그림처럼 눈부신 두 주인공의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종석과 신혜선은 100여년 전 모던보이와 모던걸의 모습으로 어둠이 내린 저녁, 거리에서 마주 서 있다.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는 사랑을 시작한 연인의 설렘과 떨림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무엇보다 100여년 전 이야기인데도, 시간을 뛰어넘어 아름다운 연인의 모습을 보여준 이종석, 신혜선의 어울림이 감탄을 자아낸다. 그저 서로를 바라보고 눈을 맞추고 있을 뿐인데 보는 이의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든다. 매 작품 설득력 있는 연기로 작품의 깊이를 더해온 온 배우들이기에, 이들이 ‘사의찬미’에서 그리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 더욱 애틋하게 느껴진다.

‘사의찬미’ 관계자는 “윤심덕과 김우진의 사랑이야기, 암울한 시대를 살아야 했던 두 청춘의 아픔을 그린 드라마다. 그만큼 사랑과 아픔을 그려갈 두 주인공의 역량이 중요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종석, 신혜선은 깊이 있는 연기력과 호흡, 어울림으로 ‘사의찬미’ 속 김우진과 윤심덕을 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종석과 신혜선의 만남. 이들이 그려낼 100여년 전 슬프도록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와 청춘의 아픔. 겨울 안방극장을 애틋함으로 물들일 ‘사의찬미’ 3~4회는 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오는 10일부터는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가 시작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