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대한민국한류대상’ 배우부문 수상자 선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해진/ 사진제공=마운틴 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이 ‘2018 대한민국한류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박해진은 오는 12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한류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대중문화대상 배우부문상을 받는다.

‘대한민국한류대상’은 2018년 한 해 동안 한류 문화, 산업, 학술포럼, 홍익한류 등 전 분야에 걸쳐 두드러지게 활동하며 기여한 국내외 대상자들을 발굴, 노고를 치하하고 업적을 알리고자 기획된 시상식이다. 박해진은 한류스타로서 한국을 알리고 한류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해진은  2006년 ‘소문난 칠공주’로 데뷔한 이후 ‘내 딸 서영이’ ‘별에서 온 그대’ ‘닥터 이방인’ ‘나쁜 녀석들’ ‘치즈인더트랩’ ‘맨투맨’ 등에 출연하며 한류스타로 등극했다.

특히 ‘애상사자좌’ ‘멀리 떨어진 사랑’ ‘남인방-친구’ 등 중국 드라마에도 출연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모은 바 있다.

뿐만아니라 박해진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쉼없는 봉사와 기부 활동을 펼쳤다. 우리나라 배우 최초로 중국에서 명예시민증을 받기도 했다.

박해진은 앞서 ‘2018 아시아 아티스트어워즈’에서도 3년 연속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