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측, “아들 특혜 논란, ‘MMA’ 측이 연예인 석으로 안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손태영. 사진제공=텐아시아 DB

배우 손태영의 소속사 에이치에이트컴퍼니가 3일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MMA’)’과 관련한 자녀 특혜 논란에 대해 “‘MMA’ 측으로부터 연예인 석으로 안내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손태영의 자녀 특혜 논란은 지난 1일 열린 ‘MMA’의 현장 직캠 영상들이 공개되며 불거졌다. 손태영의 아들이 아이돌 그룹들이 착석한 자리에 앉아 그룹 방탄소년단 등 다른 가수들의 퍼포먼스를 함께 관람한 모습이 촬영된 것이다.

손태영의 소속사는 텐아시아에 “아이가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 MMA 측에 문의를 했을 것 아닌가. 그래서 주최(MMA) 측에서 안내를 받은 것이다. 연예인 석이라고 해 대기하는 장소로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가수석인지 몰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MMA 작가님이 표현 자체를 가수석이라고 하지 않고 연예인 석이라고 했다. 엄마가 시상을 한 이후에는 (아이들이) 수상 소감까지 듣고 내려왔다. 그것이 전부”라며 “그러나 어쨌든 (현재 대중에게 불쾌한) 감정이 들게 한 것 자체가 잘못한 것”이라고 사과했다.

소속사는 “MMA 측이 연예인 석에 앉으라고 한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