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이, 후너스 엔터와 전속계약…이장우·채림과 한솥밥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윤소이/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소이가 후너스엔터테인먼트 배우진에 합류했다.

3일 소속사 후너스는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지닌 실력파 배우 윤소이와 최근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2004년 영화 ‘아라한 장풍대작전’으로 데뷔한 윤소이는 드라마 ‘사랑한다 말해줘’ ‘굿바이 솔로’ ‘유리의 성’ ‘무사 백동수’ ‘아이리스2’ 등 여러 작품에서 주연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특별출연에 이어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캐스팅 된 윤소이는 극 중 황제 이혁(신성록 분)과 하룻밤을 보낸 후 딸 아리를 낳았지만 생모라는 사실을 감추고 유모로 살아가는 서강희를 연기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영화, 드라마는 물론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준 윤소이는 후너스에 새 둥지를 틀면서 연기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후너스 관계자는 “윤소이는 이미 다양한 작품의 주연으로 활약하며 연기력이 검증된 배우”라며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윤소이가 연기 활동은 물론 다방면에서 대중들과 만나고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장우, 안세하, 김법래, 강기둥, 김기무, 김윤서, 윤다경, 유주은, 이서연, 임주은, 박윤재, 진예솔, 설정환, 임강성, 조완기 등의 탄탄한 배우진을 구축한 후너스는 최근 채림에 이어 윤소이까지 영입하며 한층 더 막강한 라인업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