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페미니스트 정신병” 논란…정상·비정상을 왜 판단하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산이. 유튜브 영상 캡처

“저는 정상적인 여자 분들을 지지합니다.”

래퍼 산이가 지난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에서 한 말이다.

앞서 산이는 ‘페미니스트’라는 곡으로 페미니즘 이슈를 왜곡했다는 논란을 불러 일으켜 곡에 대한 해설까지 스스로 올린 적이 있다.

브랜뉴뮤직 소속 가수들이 모이는 콘서트에 산이가 오르자, 일부 관객들이 야유를 보내며 한 관객은 무대 위로 물건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산이는 “이곳에 워마드, 메갈 분들이 계시냐”고 한 후, 랩을 이어갔다. 그는 “워마드 노, 페미니스트 노, 너네 정신병”이라고 했다.

이어 “네가 날 존중하지 않는데 내가 널 존중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 여러분이 여기 돈 주고 들어왔지만, 음식점에 갔다고 음식점에서 깽판 칠 수 있는 건 아니다. 갑질하지 않는 멋진 팬 문화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여러분이 아무리 공격해도 난 하나도 관심이 없다”라며 “정상적인 여성들을 지지한다. 워마드, 메갈은 사회악이다”라고 덧붙였다.

자신이 어떤 규칙이나 신이라도 된 듯 정상과 비정상으로 여성들을 나누는 산이의 발언에 관객들의 반발은 거세졌다.

결국 라이머 브랜뉴뮤직 대표가 무대에 올라 “혹시라도 공연 중 기분이 상하신 분이 계시면 이 자리를 빌려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라이머는 이어 “브랜뉴뮤직 아티스트는 다 생각이 다르다. 각자 자신의 생각이 있을 수 있고 신념과 소신이 있을 수 있다. 그들의 생각을 소중히 지켜나가겠다. 음악과 사상은 달라도 우리는 다 하나다”라고 말했다.

라이머 대표의 사과에도 산이는 제 갈 길을 갔다. 3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웅앵웅’ COMING SOON’이라는 글을 올려 ‘페미니스트”6.9cm’ 이후 또 한 번의 논란을 야기할 것으로 예상되는 신곡 발매를 예고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