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찬미’ 신혜선, 섬세한 감정 열연…내공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의찬미’ 신혜선/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신혜선이 SBS TV시네마 ‘사의찬미’에서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몰입력을 보여줬다.

신혜선은 지난 27일 뜨거운 화제 속에 처음 방송된 ‘사의찬미’에서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으로 등장해 단숨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종석과 첫 만남부터 예사롭지 않은 신경전을 벌이며 날을 세웠던 신혜선은 점차 그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끼기 시작하며 설레하는 등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신혜선은 또렷하고 정확한 어조와 발음으로 캐릭터의 당찬 면모를 더욱 부각시켰다. 이는 시청자들이 윤심덕이라는 인물에 빠져들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특히 일본 경찰에 끌려 갔다가 고문을 당해 피투성이가 된 이종석을 보고 울먹거리는 마지막 엔딩 장면에서는 신혜선의 절제된 감정 연기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 눈물이 그렁그렁하게 맺힌 눈으로 소리없이 오열한 신혜선의 풍부한 감성 열연은 보는 이들의 눈시울까지 붉게 만들었다.

당대 신여성인 윤심덕을 설득력 있게 그려낼 수 있었던 배경에는 신혜선의 남다른 열정이 있었다. 데뷔 이후 첫 도전한 시대극이자 감정신이 많았던 만큼 쉬는 시간에도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배역에 몰두하며 집중력을 쏟아냈다.

‘사의찬미’는 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