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브랜뉴이어 2018’ 공연 중 여혐 논란 대응 무리수…라이머 사과

[텐아시아=우빈 기자]
산이,방문교사

가수 산이. / 사진=텐아시아DB

래퍼 산이가 여혐 발언으로 관객들의 사과 요구를 받았다.

산이는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브랜뉴이어 2018’ 무대에 올랐다.

산이는 최근 발표한 ‘페미니스트’의 논란을 의식한 듯 “여러분 내가 싫으냐”고 물었다. 관객 중 일부가 “네”라고 대답하자 산이는 “나는 여러분을 사랑으로 대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무대를 이어가던 산이 앞으로 한 관객이 비방이 적힌 돼지 인형을 보냈다. 인형을 본 산이는 “이 곳에 워마드, 메갈 분들이 계시냐”고 말한 뒤 “너희들한테 한마디 해주고 싶은 건 워마드 노(no) 페미니스트 노(no) 너네 정신병”이라고 외치며 영어로 된 욕설을 내뱉었다.

또 ‘아는 사람 얘기’를 마지막으로 선곡한 후 “워마드, 메갈은 사회 악”이라 말한 후 무대 뒤로 들어갔다.

산이의 태도에 관객들은 분노했고 ‘사과해’를 외치며 사과를 요구했다. 결국 콘서트는 잠시 중단됐고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가 “공연 중에 기분이 상하셨던 분이 계시다면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산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날이 자신의 마지막 브랜뉴뮤직 패밀리 콘서트 참여임을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