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 “데이비드 맥기니스 母 한국인, 다들 잘 모른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데이비드 맥기니스가 어머니가 한국인임을 밝혔다.

2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의 영화 촬영 뒤풀이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배정남은 영화 촬영을 끝나고 동료 배우 이성민, 데이비드 맥기니스, 동물 연기를 지도해준 선생님 김흥래, 갬태윤 감독과 함께 소고기를 먹으러 갔다. 배정남은 옆에 앉은 데이비드에게 “고생 많았다. 엄마 보고 싶지 않나”고 물었다.

데이비드는 “오늘도 어머니와 화상 통화했다”고 대답했다. 배정남은 “데이비드 어머니가 한국 분이시다. 진주 사람”이라며 “진주 이 씨”라고 설명했다.

배정남은 데이비드에게 “대중들이 데이비드의 어머니가 한국인인 걸 잘 모른다”고 설명해줬고 김태윤 감독도 “나도 몰랐어”라고 거들었다. 그 말에 “데이비드는 “진짜?”라며 놀란 표정을 지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