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이민정 “4살 아들 몸무게 21kg, 초등 1학년 여학생 무게”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민정이 아들을 자랑했다.

2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민정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이민정은 4살 아들의 육아 중 힘든 게 있냐는 질문에 “힘든 건 많이 지났는데 4살인데 큰 편이다. 정말 진짜 크라 99%다. 너무 무겁고 큰데 21kg나 나간다”며 “초등학교 1학년 여자애 무게다. ‘엄마 안아줘’라고 하니 안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가 말을 빨리 했다. 언어가 좀 빨라서 사람들이 믿지 않을 수도 있는데 돌 전에 이유식 먹이려고 하면 물 달라고 ‘물’이라고 했다. 친구가 기네스북에 올라가야 한다고 했다”며 아들을 자랑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