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권오중 “아들 희귀병, 특별한 아이 키우고 있다고 생각”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궁민남편’ 방송화면 캡처

배우 권오중이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궁민남편’에서 권오중이 아들의 희귀병을 털어놨다.

이날 권오중은 “우리 아이가 허약하지 않나. 의사 선생님이 음식을 유기농으로 먹이고 시중에 판매하는 걸 먹이지 말라고 했다. 다 슈퍼에서 사야하는데 아무것도 먹을 수 있는 게 없으니 아들을 위해서 요리를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권오중은 아들 혁준의 이야기를 꺼내며 “평범하게 태어나지 않았다. 굉장히 특이하다. 우리나라 한 명이고 세계에 15명인데 그 15명과 또 다르다. 우리가 굉장히 특별한 아이를 키우고 있다고 생각했다. 주말에는 일하지 않는다. 아들과 함께 보낸다”고 말했다.

아들의 유이한 친구라는 권오중은 “아이가 학교 다닐 때부터 대인관계가 안돼서 친구는 유일하게 아빠다. 아들이라 엄마가 할 수 없는 게 있다. 뭐하면 좋아할까 끊임없이 생각했다”고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자저거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자전거로 함께 타는 권오중은 “6대 정도 새로 산 것 같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