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임예진 각서 고자질 “유이, 나한테 안 돼”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가 유이를 경계했다.

2일 저녁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김도란(유이 분)을 경계하는 장다야(윤진이 분)의 모습이 비춰졌다.

이날 장다야는 엄마 나홍실(이혜숙 분)에게 전화를 걸어 “이제 김비서한테 형님이라고 불어야 하나. 도저히 형님이라는 말 안 나올 것 같다”고 투정을 부렸다. 나홍실은 “집 안에 어른들도 있는데 형님이라고 해야 한다. 그리고 큐 제약 같은 대단한 집 딸이 네 형님 된 것 보다 낫다. 만만하다”며 “김비서가 네 형님이 된 게 나쁜 일 아니니까 좋게 생각해”라고 달랬다.

왕이륙(정은우 분)은 기분이 상했을 장다야를 위해 인형과 인형 집을 깜짝 선물로 준비했고 이미 풀어진 장다야의 모습에 미소를 지었다. 장다야는 “그래, 엄마 말대로 만만해서 나쁘지 않겠다. 김비서는 나한테 상대가 안되니까”라고 혼잣말 했다.

장다야는 박금병(정재순 분)의 방에 들어갔다가 소양자(임예진 분)의 각서를 발견하고 오은영(차화연 분)에게 고자질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