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공효진 “하정우? 밀월 여행 갈 정도로 은밀한 관계 아냐”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공효진이 동료 하정우를 디스해 폭소를 안겼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공효진이 힌트 요정으로 등장했다.

이날 제작진은 ‘집사부일체’ 1주년을 맞아 사부 대신 MT를 기획한 선물 같은 분과 MT를 떠난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힌트 요정에게 전화를 걸어 선물 같은 분에 대한 힌트를 얻었다.

힌트 요정은 “이승기 씨는 저와 만난 적이 있다”고 말했고 이승기는 “우리가 얼마나 사귀었죠”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힌트 요정은 “내 드라마에 깜짝 출연을 해주셨다”고 말했고 이승기는 “공효진 선배님”이라고 말했다. 힌트 요정의 정체는 공효진.

공효진은 “오늘 하루는 정말 선물 같은 선물이다. 좋아서 기절할까 봐 걱정이다. 특히 양세형 씨가 좋아서 울까 봐”라고 힌트를 던졌다. 이어 “밀월여행을 간 적도 있다. 추진력이 어마어마하다 체력도 지치지 않는 친구다 남자 친구 삼기에 딱”이라고 설명했다.

또 “각종 영화제에서 상복이 심하게 터진 친구”라고 말하자 이승기는 “혹시 하정우 선배님이냐”고 물었다. 이에 공효진은 “하정우 씨는 나와 밀월 여행 갈 정도로 은밀한 분이 아니다. 은근히 하정우 씨는 상복이 없다”고 저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